서비스전체보기
  • 조회 수 110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피부세포 이용 '인간 생산' 하는 시대 온다.

    日 교토대, 세계 첫 새끼 쥐 실험으로 출산 성공

    피부세포를 이용해 아들을 낳는 시대도 머지않아 보인다. 일본 교토대 연구팀이 세계 처음으로 쥐의 '유도만능줄기

    (iPS·induced pluripotent stem) 세포'에서 난자를 만들어 새끼 쥐를 출산하는 데 성공했다. 이론상으로 정자나 난자를 만들지

    못하는 남성과 여성이 피부 세포를 이용해 자신과 유전자 정보가 같은 자식과 손주를 낳을 길이 열린 셈이다.

    사람은 iPS 세포에서 '원시생식세포(primordial germ cell)'를 만드는 것이 쥐보다 어렵다는 기술적인 난제가 남아 있다.

    또 '생명 제작'이라는 윤리적 문제가 걸려 있어 인간에 대한 적용은 아직 갈 길이 멀다는 평가가 나온다.

    교토대 사이토 미치노리(齊藤通紀) 교수 연구팀은 쥐의 iPS 세포에서 세계 최초로 생식 능력이 있는 난자를 만드는 실험 결과를

    5일 미 과학전문지 사이언스 인터넷판에 발표한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사이토 연구팀은 우선 암컷 쥐의 피부에서 iPS 세포를 만든 뒤 이를 분화시켜 난자의 모태가 되는 원시생식세포를 만들었다.

    원시생식세포는 정자와 난자가 되기 직전의 선조 세포다. 이 원시생식세포를 다른 암컷 쥐의 태아에서 추출한 난소 체세포와 함께

    배양한 뒤 성숙한 암컷 쥐의 난소에 이식하자 4주 후 원시생식세포가 난자로 성장했다.


    이렇게 만든 난자 163개를 건강한 수컷 쥐에서 채취한 정자와 체외수정시킨 뒤 성숙한 암컷 쥐 10마리의 나팔관에 이식한 결과

    2마리가 건강한 새끼 3마리를 출산했다. 이 쥐는 다른 쥐와 교미해 다시 새끼(손자)를 낳는 데에도 성공했다. 연구팀은 앞서

    지난해 세계 최초로 iPS 세포에서 인공 정자를 만들어 새끼를 출산하는 데 성공한 바 있다.

    아사히신문은 이번 연구의 성공으로 "지금까지 제대로 규명되지 못한 체내 난자 생성 과정과 구조에 대해 자세히 조사할 길이

    열렸다"며 "불임증 원인을 규명할 획기적인 계기가 만들어졌다"고 평가했다. 실험을 사람에게 그대로 적용하면 난소에 병이

    있거나 노화로 임신이 어려운 여성도 난자를 만들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우선 사람과 쥐의 iPS 세포는 성질이 달라 사람의 원시생식세포를 만들기가 매우 어렵다. iPS

    세포를 만드는 과정에서 유전자에 상처를 낼 수도 있다. 이번 실험에서도 iPS 세포로 만든 난자가 출산으로 연결된 비율은

    자연상태 난자를 사용할 때의 8분의 1 수준에 그쳤다.

    생명윤리상 문제도 만만치 않다. 불임치료에 도움을 줄 수는 있지만 존엄한 생명을 '제작'할 수 있는 길이 열리면 근원적인

    생명 윤리의 문제가 대두할 수밖에 없다. 산케이신문이 "생명 제작이라는 윤리적인 문제가 터질 것"이라고 경고한 이유다.

    일본 도시샤대의 생명 윤리 전문가인 이다 류이치(位田隆一) 객원교수는 "장래에 사람의 정자와 난자를 만들었을 때 어떻게 할지

    지금부터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 민주당과 자민·공명 3당은 iPS 세포를 사용한 재생의료의 활성화를 위한 '재생의료기본법안'을 제정키로 큰 틀에서

    합의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3당은 이날 이 법률제정안을 다음 국회에서 의원입법 형식으로 제출키로 했다.

    도쿄=김용출 특파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피부세포 이용 '인간 생산' 하는 시대 온다. admin 2014.02.13 11032
    24 도미니카 선교 소식 admin 2014.02.13 10049
    23 이슬람권 ‘기독교혐오증’, 서양권의 ‘이슬람혐오증’보다 심각 admin 2014.02.13 10446
    22 이집트 기독교, 박해와 순교 끊이지 않아 admin 2014.02.13 10753
    21 태국의 홍수 피해 admin 2014.02.13 10967
    20 인생은 짧고 죽음은 확실하며 그 뒤에는 심판이... admin 2014.02.13 11778
    19 일본 도쿄대 방사능 책임교수, 의회에서 양심 성명 발표! admin 2014.02.13 11197
    18 미국 남부의 2011년 가뭄 admin 2014.02.13 12102
    17 세계기독교 상황의 변화와 한국교회 선교의 미래적 도전-한철호 선교사(선교한국 상임총무) admin 2014.02.13 10324
    16 지구촌에 닥처오고 잇는 심각한 식량문제를 대비해 … | 지구촌 정세 ···· admin 2014.02.13 14773
    15 브라질 폭우 인명피해 1000명 육박…741명 사망, 207명 실종 admin 2014.02.13 9926
    14 10년후 지구촌 5명 중 1명 밥 굶는다” admin 2014.02.13 10955
    13 한파·폭설·홍수 탓에… 세계 식량대란 조짐 admin 2014.02.13 11273
    12 이제는 자다가도 깨어날 때! admin 2014.02.13 10374
    11 北 기독교인 약 40~50만… 부흥 조짐 보여 admin 2014.02.13 10019
    10 영국도 기독교 박해 국가? 목회자 체포 잇따라 admin 2014.02.13 9950
    9 죽음을 무서워 하지 않는 모슬렘의 담대한 크리스천들 admin 2014.02.13 10863
    8 사비트리 선교사님으로 부터 성탄과 새해인사 admin 2014.02.13 9625
    7 밀알 선교회 연말 선교 디너 파티 admin 2014.02.13 10941
    6 페루 러더포드 교회를 위하여, admin 2014.02.13 10134
    Board Pagination ‹ Prev 1 2 ... 3 Next ›
    / 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